로고
배너
인간보호한국안전사이버대학교안전한 성공의 10가지 법칙안전보안관UNISDR/GNDR
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/비번 찾기
검색
전체기사
한국안전사이버대 준비자료
방재안전직렬 희망자를 위한 교육
시민보호 글모음 (이태식 중앙회장)
방재안전관리교육과정안내
지역자율방재단 CAIND
칭찬릴레이
커뮤니티
방재안전관리사 신청서 다운로드
강의공개자료실
공지 - 주간소식
방재안전관리사 안내
재난예방 공개자료실
방재안전관리백신Q&A
안전모니터링 사진 올리기
안전모니터링 활동방법 안내
2009풍수해자율방재
자유게시판
방재안전관리사 시험 1단계 기출시험문제 공개
라이브폴
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.
 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인간보호 > 4. 환경안보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서울 작년 초미세먼지, 전년보다 8% 감소…"저감노력 지속해야"
- 환경부, 2022년까지 17㎍/㎥ 목표
CAIND
서울 작년 초미세먼지, 전년보다 8% 감소…"저감노력 지속해야"
송고시간 | 2019-01-06

작년 초미세먼지 22.8㎍/㎥ 기록…비상조치 등 노력에 중국 대기 질 개선 덕분
런던·도쿄 등보다 여전히 크게 높아…환경부, 2022년까지 17㎍/㎥ 목표


파란 하늘과 잿빛 한강

(서울=연합뉴스) 김승욱 기자 = 서울의 지난해 연평균 초미세먼지(PM-2.5) 농도가 전년보다 약 8%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.
하지만 영국 런던, 일본 도쿄 등 주요국 대도시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, 앞으로도 지속적인 저감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.
연합뉴스가 6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받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의 지난해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22.8㎍/㎥로 집계됐다.

이는 서울의 25개 구별 측정소 데이터를 모두 반영한 수치로, 10∼12월은 정부 최종 검증 작업을 거치지 않은 잠정치다.

2015년 23㎍/㎥이었던 서울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6년 26㎍/㎥로 높아졌다가 2017년 25㎍/㎥로 낮아졌고, 지난해에는 2015년 수준으로 돌아왔다.
정부는 미세먼지(PM-10)는 1995년, 초미세먼지(PM-2.5)는 2015년부터 통계를 집계했다. 미세먼지보다 입자가 작은 초미세먼지는 몸속 깊숙이 파고들어 인체에 더 해롭다.
지난해 월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3월이 34.2㎍/㎥로 가장 높고 이어 1월(32.3㎍/㎥), 2월(30.2㎍/㎥) 순이었다. 가장 낮은 달은 9월로 9.5㎍/㎥이었고 8월(13.7㎍/㎥), 10월(14.6㎍/㎥)이 뒤를 이었다.
정부는 초미세먼지 농도를 크게 '좋음'(0∼15㎍/㎥), '보통'(16∼35㎍/㎥), '나쁨'(36∼75㎍/㎥), '매우 나쁨'(76㎍/㎥ 이상)으로 분류한다.
지난해 3월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'나쁨' 또는 '매우 나쁨' 수준이었던 날이 31일 중 13일이나 됐다.
지난해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(반올림 시 23㎍/㎥)가 전년(25㎍/㎥)보다 약 8% 떨어진 것은 고농도 시 발령된 비상저감 조치 등이 일정 부분 효과를 발휘한 데다 중국의 대기 질이 과거보다는 개선된 덕분으로 보인다.
하지만 서울의 지난해 초미세먼지 농도 22.8㎍/㎥는 영국 런던(11㎍/㎥)이나 일본 도쿄(12.8㎍/㎥), 프랑스 파리(14㎍/㎥), 미국 로스앤젤레스(14.8㎍/㎥·이상 2017년 기준)보다는 여전히 훨씬 높다.
환경부는 지난달 1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한 2019년도 업무보고에서 서울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2022년 17㎍/㎥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.
다음 달 15일부터 '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'이 시행되면 그동안 수도권 공공·행정기관을 중심으로 이뤄지던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전국 민간부문으로 확대되는 등 한층 강화한 대책이 집행된다.
환경부 관계자는 "평소 미세먼지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면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면 재난 상황에 준해 총력 대응할 것"이라고 말했다.


'덥더라도 하늘을 올려다보세요'
(서울=연합뉴스) 김주성 기자 = 찜통더위가 계속된 30일 오전 서울 한강 청담대교에서 동쪽으로 바라본 파란 하늘에 구름이 아름답게 펼쳐져 있다. 2018.7.30 utzza@yna.co.kr


'회색 도시'
(서울=연합뉴스) 김주성 기자 = 26일 오전 서울 종로 일대가 미세먼지와 안개로 뿌옇다.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등 10여 개 구의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'나쁨' 수준을 보였다. 2018.12.26 utzza@yna.co.kr


한국 미세먼지 나빠요!
(서울=연합뉴스) 한상균 기자 = 미세먼지가 나쁨을 기록한 11일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외국인 가족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. 2018.11.11 xyz@yna.co.kr

최고경험관리자/공학박사/한국방재안전학회 교육훈련센터장
GNDR(세계 시민사회 재난경감을 위한 자원봉사 네트워크) 한국대표
방재안전관리사 마스터 - 이태식
박사@Caind2019 1 6




 
기사입력: 2019/01/06 [08:40]  최종편집: ⓒ kdsn.or.kr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관련기사목록
[미세먼지] 서울 작년 초미세먼지, 전년보다 8% 감소…"저감노력 지속해야"/ CAIND 2019/01/06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광촉매 도로포장, 미세먼지 1.5배 저감 효과/ CAIND 2018/12/11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미세먼지 줄이는 페인트 적용 아파트 첫선/ CAIND 2018/10/31/
[미세먼지] 미세먼지 내뿜는 미세먼지 청소차/ CAIND 2018/07/19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오전엔 ‘중국발’, 오후엔 ‘국내 생성’ / CAIND 2018/04/10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미세먼지 대책은? / CAIND 2018/03/27/
[미세먼지] [기고]미세먼지와 시민의 ‘목숨값’ / CAIND 2018/01/22/
[미세먼지] 7월부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대중교통 ‘무료’/ CAIND 2017/06/02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'경유차 퇴출'도 눈앞..새 정부 미세먼지 감축 시동/ CAIND 2017/05/15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서울시 ‘미세먼지 시민 대토론회’ 연다/ CAIND 2017/05/10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미세먼지로 조기 사망자 전 세계 연 700만 명/ CAIND 2017/05/06/
[미세먼지] [환경안보] 미세먼지 대처, 중국 탓만 말라/ CAIND 2017/04/07/
[미세먼지] [공동체 안보] 독일은 신재생 에너지 정책으로 미세먼지 감소 / CAIND 2017/03/31/
[미세먼지] "30세 이상 10명중 1~2명은 미세먼지로 조기사망"/ CAIND 2015/04/20/
[미세먼지] 베이징, APEC 후 첫 심각단계 스모그..기준치 10배이상/ CAIND 2014/11/19/
인사말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 소개서비스 소개주요연구 실적한국방재안전관리사중앙회 안내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
로고 COPYRIGHT 1991(C) Yonsei University DMRC ALL RIGHTS RESERVED
사무국/상황실, 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:03722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연세대학교 공학원 316a
TEL : 02-2123-4765 FAX : 02-2123-7722 한국방재안전관리사 중앙회장/센터장/(전)서울특별시 명예시장/GNDR 한국대표 : 이태식 박사
Mr. Taeshik Lee: KDSN(Korea Disaster Safety Network) President/The Honorable Mayor Named for Seoul Metropolitan/CX0(Chief eXepierence Officer), Ph. D. / GNDR's KOREA Representative /E_mail synectix@yonsei.ac.kr,
배너
온난화가 초래한 가장 충격적인 결과 10가지
썸네일 이미지
지구 온난화는 빙하를 녹게 하고, 해수면을 상승시키며 생태계의 ... / CAIND
이달 들어 그린란드 전역에서 급격히 빙하 표면이 녹는 현상이 나타났다
썸네일 이미지
그린란드 빙하 표면의 97%에서 녹는 현상이 관찰됐다. 이 때문에 ... / CAIND
주간베스트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