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고
배너
인간보호교육과 훈련방재안전관리상품 소개안전모니터링자료실UNISDR/GNDR
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/비번 찾기
검색
전체기사
한국안전사이버대 준비자료
방재안전직렬 희망자를 위한 교육
시민보호 글모음 (이태식 중앙회장)
방재안전관리교육과정안내
지역자율방재단 CAIND
칭찬릴레이
커뮤니티
방재안전관리사 신청서 다운로드
강의공개자료실
공지 - 주간소식
방재안전관리사 안내
재난예방 공개자료실
방재안전관리백신Q&A
안전모니터링 사진 올리기
안전모니터링 활동방법 안내
2009풍수해자율방재
자유게시판
방재안전관리사 시험 1단계 기출시험문제 공개
라이브폴
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.
 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인간보호 > 4. 환경안보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'도로 암초' 야간 화물차 추돌로 매년 백여 명 숨져
- 사고 100건당 7명이 숨질 만큼 사고 위험이 큰데, 그 치사율이 승합차의 4.5배, 승용차의 21.6배나 됐습니다.
CAIND
'도로 암초' 야간 화물차 추돌로 매년 백여 명 숨져
최민기 입력 2017.11.25.






[앵커] 야간 주행 때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로 생긴 사망자가 매년 백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.
안 보이던 화물차가 갑자기 시야에 나타나면서 사고가 잇따르는 건데, 우리도 선진국처럼 화물차에 반사 띠 부착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.
최민기 기자가 보도합니다.


[기자] 한 도로 상에 녹색 신호를 확인한 차량이 속도를 늦추지 않고 그대로 달립니다.
정지선과 가까워질 무렵 갑자기 눈앞에 뭔가가 들어오더니, 이내 강한 충격에 차가 나가떨어집니다.
시야엔 전혀 보이지 않았지만 도로 상에 화물차 한 대가 멈춰서 있었기 때문입니다.
이처럼 야간에 화물차 추돌 사고로 목숨을 잃는 사람은 연간 107명에 달합니다.
사고 100건당 7명이 숨질 만큼 사고 위험이 큰데, 그 치사율이 승합차의 4.5배, 승용차의 21.6배나 됐습니다.
하향등을 켠 상태에서 국도나 고속도로 상의 화물차를 인지하는 거리는 보통 90m 안팎.
제한속도가 시속 100㎞ 정도인 고속도로에선 사실상 피하기 어렵다는 얘기입니다.
이 때문에 미국이나 유럽과 같은 선진국은 차량 후면과 측면에 반사 띠 부착을 의무화하고 있지만, 국내는 차체에 반사 띠를 붙여야 하는 규정이 따로 없습니다.
그렇지만 실제 반사 띠를 붙인 차량과 아닌 차량은 식별 거리에서 확연한 차이를 보였습니다.
200m 거리에서도 잘 보이는 반사 띠 부착 차량과 달리, 일반 차는 전조등을 켜기까지 그 윤곽조차 짐작하기 어렵습니다.
차량 뒤편의 후부 반사판은 100m 지점까지 근접했을 때 눈에 들어오지만, 실제 다양한 불빛이 들어오는 일반도로 상에선 운전자가 이를 화물차로 명확히 인지하기란 쉽지 않습니다.
[임채홍 /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책임연구원 : 우리나라는 화물차 후면 양측에 후부 반사판을 붙이게 돼 있습니다.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차량의 거리나 크기를 인지하기 굉장히 어렵습니다.]
해외에서도 반사 띠로 교통사고 건수와 치사율이 크게 줄었다는 선행연구가 보고되는 만큼, 우리나라도 관련 기준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.
YTN 최민기[choimk@ytn.co.kr]입니다.

서울시 명예시장/최고경험관리자/공학박사/한국방재안전학회 교육훈련센터장
GNDR(세계 시민사회 재난경감을 위한 자원봉사 네트워크) 한국대표
방재안전관리사 마스터 - 이태식 박사@Caind2017 11 25 



 
기사입력: 2017/11/25 [14:17]  최종편집: ⓒ kdsn.or.kr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관련기사목록
[교통사고] '도로 암초' 야간 화물차 추돌로 매년 백여 명 숨져/ CAIND 2017/11/25/
[교통사고] [2017 교통안전, 행복사회] 144초마다 교통사고 1건 하루 12명, 삶을 빼앗기다 / CAIND 2017/10/24/
[교통사고]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 3,000명대로 줄인다/ CAIND 2017/10/09/
[교통사고] [환경안보] 죽음 부르는 화물차 '갓길 밤샘 불법 주차' 막을 방법은?/ CAIND 2017/08/14/
[교통사고] 인천시,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율 1위 달성/ CAIND 2017/07/24/
[교통사고] [환경안보] 노면 표시 닳은 채 방치해 사고 유발/ CAIND 2017/05/04/
[교통사고] [환경안보] 서울, 교통사고사망자 절반 줄인다/ CAIND 2017/04/11/
[교통사고] 망치로 유리깨고 유치원생 전원 구조 '빛난 시민의식'/ CAIND 2016/09/03/
[교통사고] [환경안보] 서울 10년간 교통사망사고 15% ‘뚝’… 효자는 서대문구 / CAIND 2016/08/08/
[교통사고] <도로위 흉기> "도로의 안전불감증 병리적 수준"..칼 빼든 사법당국/ CAIND 2016/07/24/
[교통사고] "2초만 졸아도 50m 주행 아찔"..돌이킬 수 없는 참사 불러/ CAIND 2016/07/21/
[교통사고] 대형 버스에서 사고를 예방하는 방법/ CAIND 2016/07/20/
[교통사고] ◇반복되는 터널 교통사고, 원인은?...부주의 및 안전불감증/ CAIND 2016/07/20/
[교통사고] 65세 이상 교통사고 4년 새 12%→16%/ CAIND 2016/07/13/
[교통사고] 도로에 바짝 붙은 표지판은 '흉기'/ CAIND 2016/02/29/
[교통사고] "시내버스 사고 증가세..한해 사상자 1만명"/ CAIND 2015/09/30/
[교통사고] "교통범칙금 크게 낮아 위반 억제효과 적다"…OECD에 못미쳐 / CAIND 2015/06/29/
[교통사고] 통학버스 참변과 미국의 '비밀병기'/ CAIND 2015/03/11/
[교통사고] 어쩌다가 105중 추돌사고..사고 커진 이유는/ CAIND 2015/02/11/
[교통사고] 영종대교 60중 추돌사고 -20150211/ CAIND 2015/02/11/
인사말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 소개서비스 소개주요연구 실적한국방재안전관리사중앙회 안내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
로고 COPYRIGHT 1991(C) Yonsei University DMRC ALL RIGHTS RESERVED
사무국/상황실, 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:03722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연세대학교 공학원 316a
TEL : 02-2123-4765 FAX : 02-2123-7722 한국방재안전관리사 중앙회장/센터장/서울특별시 명예시장 : 이태식 박사
Mr. Taeshik Lee: KDSN(Korea Disaster Safety Network) President/The Honorable Mayor Named for Seoul Metropolitan/CX0(Chief eXepierence Officer), Ph. D. / E_mail synectix@yonsei.ac.kr,
배너
온난화가 초래한 가장 충격적인 결과 10가지
메인사진
지구 온난화는 빙하를 녹게 하고, 해수면을 상승시키며 생태계의 ... / CAIND
이달 들어 그린란드 전역에서 급격히 빙하 표면이 녹는 현상이 나타났다
메인사진
그린란드 빙하 표면의 97%에서 녹는 현상이 관찰됐다. 이 때문에 ... / CAIND
주간베스트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