로고
배너
인간보호교육과 훈련방재안전관리상품 소개안전모니터링자료실UNISDR/GNDR
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/비번 찾기
검색
전체기사
한국안전사이버대 준비자료
방재안전직렬 희망자를 위한 교육
시민보호 글모음 (이태식 중앙회장)
방재안전관리교육과정안내
지역자율방재단 CAIND
칭찬릴레이
커뮤니티
방재안전관리사 신청서 다운로드
강의공개자료실
공지 - 주간소식
방재안전관리사 안내
재난예방 공개자료실
방재안전관리백신Q&A
안전모니터링 사진 올리기
안전모니터링 활동방법 안내
2009풍수해자율방재
자유게시판
방재안전관리사 시험 1단계 기출시험문제 공개
라이브폴
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.
 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한국안전사이버대 준비자료 >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美 연구팀 분석 "2036년부터 온난화 대재앙 온다"
당초 예상보다 10년 앞당겨져
CAIND
美 연구팀 분석 "2036년부터 온난화 대재앙 온다"
 당초 예상보다 10년 앞당겨져 
 기사입력 2015.03.11
 
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 마이클 만 교수 연구팀은 "최근 지구온난화가 멈춘 것처럼 보였던 것은 착시효과 때문"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. 최근 10년 이상 온난화가 정체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데이터들이 수집됐지만 이는 잘못 해석되었다는 설명이다.

지구 온도 상승폭은 1998~2013년 0.28~0.37도 낮아졌다. 온난화에 대해 비판적인 회의론자들은 이를 두고 온난화는 인류 활동이 원인이 아니라 자연적 현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. 이 시기 지구 온도 상승 속도가 둔화된 원인을 놓고 과학자들 간 논쟁은 계속 이어져 왔다.

만 교수 연구팀은 지구 온도 상승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바다에 주목했다. 지구 면적의 71%를 차지하고 있는 바다가 지구 온도 변화에 큰 변수로 작용할 것이란 생각에서였다. 이에 연구팀은 1850년부터 현재까지 태평양과 대서양 연간 온도 데이터를 수집해 비교했다.

만 교수는 "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북태평양 지역 해수 온도 하락폭이 북대서양 해수 온도 상승폭보다 컸다"며 "이로 인해 지난 10년간 온난화 정체 현상이 나타난 것처럼 보인 것"이라고 밝혔다.

만 교수는 다른 연구에서 지구 온도 상승 계산 모델을 통해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도 이상 올라가는 시점을 계산했다. 이에 따르면 인류가 온난화 '착시효과'를 인지하지 못하고 온실가스 방출을 줄이지 않는다면 이 시점이 2046년에서 2036년으로 앞당겨진다는 예측모델을 발표했다.

지구 온도가 2도 이상 올라가면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. 이 같은 온도는 인류가 출현한 500만년 전부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환경이기 때문이다. 조천호 국립기상과학원 기후연구과장은 "인류가 한 번도 경험해 본 적이 없는 온도로 어떤 현상이 일어날지 불확실하다"고 지적했다.

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세계기상기구(WMO)와 유엔환경계획(UNEP)이 공동으로 설립한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(IPCC)는 5차 회의를 통해 2도 상승 시 발생할 문제들의 심각성을 논의했다.
 
IPCC는 "장기적으로는 2m가량 해수면이 상승할 수 있다"며 "미국 뉴욕, 인도 콜카타, 중국 상하이 등이 위협에 빠질 것이므로 이들 도시는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"고 밝혔다. 극한 기후가 자주 발생한다는 점도 문제다. 2003년 유럽을 덮친 폭염으로 7만여 명이 숨졌는데 IPCC는 이 같은 폭염이 향후 10배 이상 더 빈번히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.

연세대학교 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/한국방재안전관리사중앙회
방재안전관리사 이태식 박사@Caind2015 3 20


방재안전관리사는 UNISDR에서 실시하는 '재해에 강한 도시 만들기 캠페인'을 지지하며 지원하여, 세계적인 안전도시를 지방자치단체가 만들도록 후원합니다.   

 
기사입력: 2015/03/20 [12:01]  최종편집: ⓒ kdsn.or.kr
 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관련기사목록
[지구온난화] [이건희칼럼] 지구온난화 반기는 '이 나라'/ CAIND 2017/02/25/
[지구온난화] [환경안보] 서울, 최악 1994년보다 더웠다/ CAIND 2016/08/17/
[지구온난화] [환경안보] 중국 40도… 이라크 50도… 가마솥 더위에 지구촌 ‘헉헉’/ CAIND 2016/07/25/
[지구온난화] [지구온난화] 북극곰 "우린 어디로 가야하나요?"/ CAIND 2015/06/05/
[지구온난화] [지구온난화는 현실이다] 가뭄대책은? / CAIND 2015/05/30/
[지구온난화]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지구촌 기상재해 속출/ CAIND 2015/05/30/
[지구온난화] 美 연구팀 분석 "2036년부터 온난화 대재앙 온다" / CAIND 2015/03/20/
[지구온난화] 4개월후 한반도엔 최악의 폭염 / CAIND 2015/03/20/
[지구온난화] 남극 빙하 "돌이킬수 없는 속도로" 녹고 있다/ CAIND 2014/05/14/
[지구온난화] 기후변화에 따른 5대 유망산업 / CAIND 2013/09/16/
[지구온난화] "한국, 온난화로 2020년 폭염 사망자 1783명"/ CAIND 2013/04/02/
[지구온난화] 남극의 해빙기가 최대 두 배로 길어졌다/ CAIND 2013/04/02/
[지구온난화] 온난화의 역설 … 올겨울 혹한 왜/ CAIND 2012/12/22/
[지구온난화] 2100년의 지구 평균 온도가 유엔의 상한선 2℃를 훌쩍 뛰어넘는 5℃만큼 더 올라갈 것이라는 연구 결과 발표/ CAIND 2012/12/04/
[지구온난화] '온난화 덕'‥최전방 양구군 아열대 농산물 재배/ CAIND 2012/08/15/
[지구온난화] 이달 들어 그린란드 전역에서 급격히 빙하 표면이 녹는 현상이 나타났다/ CAIND 2012/07/27/
[지구온난화] 온난화가 초래한 가장 충격적인 결과 10가지/ CAIND 2012/07/07/
[지구온난화] OECD "21세기 말 세계평균온도 3~6℃상승"/ CAIND 2012/06/11/
[지구온난화] 지구 냉각화, 온난화 막는다 VS 날씨질서 파괴 우려/ CAIND 2012/05/14/
[지구온난화] '으악, 벌레…' 올 봄 한반도는 해충과 전쟁/ CAIND 2012/03/20/
인사말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 소개서비스 소개주요연구 실적한국방재안전관리사중앙회 안내회원약관기사제보보도자료
로고 COPYRIGHT 1991(C) Yonsei University DMRC ALL RIGHTS RESERVED
사무국/상황실, 방재안전관리연구센터:03722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연세로 50 연세대학교 공학원 316a
TEL : 02-2123-4765 FAX : 02-2123-7722 한국방재안전관리사 중앙회장/센터장/서울특별시 명예시장/GNDR 한국대표 : 이태식 박사
Mr. Taeshik Lee: KDSN(Korea Disaster Safety Network) President/The Honorable Mayor Named for Seoul Metropolitan/CX0(Chief eXepierence Officer), Ph. D. / GNDR's KOREA Representative /E_mail synectix@yonsei.ac.kr,
배너
주간베스트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
배너